사랑 시 배달 61 - 밥그릇 / 고영민
 박일만  | 2021·02·27 09:32 | HIT : 5 | VOTE : 1 |
밥그릇 / 고영민


밥하던 아내가
포개진 밥그릇이 빠지지 않아
나에게 들고 왔다
한 그릇에 조금 작은 그릇이 꼭 끼여 있다

그릇이 그릇을 품고 있다
내 안에 있는 당신의 아픔
당최, 힘주어 당겨도 꼼짝하지 않는다
물기에 젖어 안으로 깊어진 마음
오늘은 저리 꼭 맞았나 보다

한 번쯤 나는 등 뒤에서 너를 안아보고 싶었네

선반 위,
씻긴 두 개의 밥그릇이
봉분처럼 나란하다


【너스레】
간혹, 이 시와 같은 경험을 해보셨을 겁니다. 물건이 서로 꼭 껴서 빠지지 않을 때 당혹스러웠던 기억. 혹은 다른 사람과의 관계가 밀착되어 갈등을 일으킨 경험도 있을 겁니다. 그러나 이 시를 쓴 시인은 그러한 현상을 갈등이 아니라 사랑으로 포착해 냈습니다. 탁월합니다. 더 나아가 이 사랑을 평범하지 않은 절대적인 사랑으로 승화시켰습니다. 포개진 두 개의 그릇을 사람에 비유하여 한 사람이 한 사람을 뒤에서 안고 있는 형국으로 잡아냈습니다. 더 나아가 시인은 아내를 안아주고 싶고, 보호해 주고 싶은 대상으로 설정해 놓았습니다. 사랑의 감정을 담아 옴짝달싹 못하게 등 뒤에서 포옹을 하는 모습은 얼마나 아름답습니까? 마치 언젠가 보았던 영화의 한 장면 같습니다. 포개진 밥그릇이 시인의 깊은 시선을 통해 완벽한 사랑으로 탄생했습니다. 죽어서도 함께 할 봉분도 미리 만들어 놓았군요. 합장! (박일만 시인)

<박일만 시인>
·전북 장수 육십령 아래 출생
·2005년 <현대시> 신인상 등단
·시집 『사람의 무늬』(애지), 『뿌리도 가끔 날고 싶다』(서정시학),
       『뼈의 속도』(실천문학)  등
  ☞ <뿌리도 가끔 날고 싶다> 우수 문학도서 선정
  ☞ <뼈의 속도> 송수권 시문학상 수상
     
  사랑 시 배달 62 - 가구 / 도종환  박일만 21·03·18 5
  사랑 시 배달 60 - 커피 / 박일만  박일만 21·02·14 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