커피를 내리며 / 허영숙
 박일만  | 2022·04·15 21:08 | HIT : 34 | VOTE : 8 |
커피를 내리며 / 허영숙


커피를 내리는 일처럼
사는 일도 거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

둥글지 못해 모난 귀퉁이로
다른 이의 가슴을 찌르고도
아직 상처를 처매주지 못했거나

우물 안의 잣대 품어
하늘의 높이를 재려 한 얄팍한 깊이로
서로에게 우를 범한 일들

새벽 산책길
이제 막 눈을 뜬 들풀을
무심히 밟아댄 사소함까지도
질 좋은 여과지에 거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

사는 일은
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마주 보는 것처럼
마음과 마음은 온도 차이로 성에를 만들고
닦아내지 않으면 등을 보여야 하는 슬픈 배경

가끔은 아주 가끔은
가슴 밖 경계선을 넘어와서
눈물 나게 하는 기억들

이 세상 어디선가
내게 등을 보이고 살아가는 사연들이 있다면
걸러내어 좋은 향기로 마주하고 싶다

커피 여과지 위에서
잊고 산 시간들이 따뜻하게 걸러지고 있다




     
  열쇠 / 오탁번  박일만 22·05·04 24
  정선에게 / 전윤호  박일만 22·04·11 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