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원 가는 길 / 전윤호
 박일만  | 2022·03·03 10:48 | HIT : 66 | VOTE : 41 |
도원 가는 길 / 전윤호


정선이나 강릉을 가다가
길을 잃고
안개 낀 재 하나 잘못 넘으면
도원읍에 닿습니다
핸드폰도 터지지 않고
라디오도 잡히지 않는 곳
석회암이 앙상한 두 개의 산 사이
수달이 어름치를 잡아먹는 강이 흐르고
읍내엔 일백 오십 호 주민들이 삽니다
아이가 어른 같고
어른이 아이 같은 그곳에선
시간이 황종류석처럼 더디게 자라고
조폐공사에서 찍은 돈은 쓰이지 않습니다
주막에 가고 싶으면
산나물을 뜯어 오십시오
곤두레 딱주기 누리대를 구별할 줄 안다면
그곳에 살아도 됩니다
물레방아간에서
임호장네 맏며리와 함께
당신은 행복할 것입니다
하지만 가난이 불편한 사람은
오래 머물지 말고
쓴 약수나 한 모금 마시고 나오십시오
재 하나만 넘으면
또 다른 마을들이 기다리고 있으니까요



     
  엇노리 / 최정신  박일만 22·03·20 43
  성선설을 부인하다 / 이해리  박일만 22·03·02 7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