능가사 벚꽃 잎 / 황학주
 박일만  | 2022·02·24 19:55 | HIT : 71 | VOTE : 41 |
능가사 벚꽃잎 / 황학주


어둠 속에서 여인을 본 날이었다
놀랍게도
이불을 끌어안은 것처럼
빗소리를 바짝 붙잡고 있는 모양이었다
낮술에 취해 비스듬히 베어진 남자가
물 묻은 가지를 짚은 채 여인 옆에 기대앉아 있었다
여인과 잠깐 눈이 마주친 동안
산벚꽃 잎이 날아왔다

빗소리 깔린 길
멀리 데려간 단 한 발자국만큼의 인연을
생이 지켜보고 있는 것도 같다 이미 울다 간 바 있는
봄, 사랑이 결정되기라도 하면
숙명이 책상다리를 하고 노랑 병아리 같은 것을 깔고 앉는​

그런 전철이 있는 것 같다
서서히 기울며 지워지는
어둠은 그날 부러지는 소리가 나고 잎도 져 내리었다
한참 후
양쪽 발소리가 다른 여인이
입구 쪽으로 천천히 나가고 있었다

젖은 꽃잎이 날아내리며 입구를 간신히 비추어 주었다



     
  고흥 / 황학주  박일만 22·02·25 66
  단편, 봄날은 간다 / 이덕규  박일만 22·02·01 9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