만리포 연가 / 박미라
 박일만  | 2023·11·10 18:49 | HIT : 37 | VOTE : 0 |
만리포 연가 / 박미라


멀어서 아름다운 것들이 있다
마른 모래바람이 가슴을 쓸고 가는 날이면
만리포 바다를 보러 오시라
오래된 슬픔처럼 속절없는 해무 속에서
지워진 수평선을 가늠하는 붉은 등대와
닿을 수 없어서 더욱 간절하다고
아득히 잦아드는 섬이 있다
누군들 혼자서 불러보는 이름이 없으랴
파도 소리 유난히 흑흑대는 밤이면
그대 저린 가슴을 나도 앓는다
바다는 다시 가슴을 열고
고깃배 몇 척 먼 바다를 향한다
돌아오기 위하여 떠나는 이들의 눈부신 배후에서
고단한 날들을 적었다 지우며 반짝이는 물비늘
노을 한 자락을 당겨서 상처를 꽃으로 만드는 일은
아무렴, 우리들 삶의 몫이겠지
낡은 목선 한 척으로도
내일을 꿈꾸는 만리포 사람들
그 검센 팔뚝으로 붉은 해를 건진다
천 년 전에도 바다는 쪽빛이었다



     
  꽃도 흔들리면 / 김기준  박일만 23·12·23 28
  야야, 자갈치 가자 / 고명자  박일만 23·11·02 7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