회복기 / 박희진
 박일만  | 2023·07·31 19:24 | HIT : 52 | VOTE : 24 |
회복기 / 박희진


어머니 눈부셔요
마치 금싸라기의 홍수 사태군요
창을 도로 절반은 가리시고
그 싱싱한 담쟁이넝쿨잎 하나만 따주세요
그것은 살아 있는 오월의 지도
내 소생한 손바닥 위에 놓인
신생의 길잡이, 완벽한 규범,
순수무구한 녹색의 불길이죠
삶이란 본래 이러한 것이라고
병이란 삶 안에 쌓이고 쌓인 毒이 터지는 것
다시는 독이 깃들지 못하게
나의 삶은 타는 불길이어야 하고
나의 피는 끊임없이 새로운 희열의 노래가 되어야죠

참 신기해요, 눈물 날 지경이죠
사람이 숨 쉬고 있다는 것이,
그래서 죽지 않게 마련이라는 것이
저 창밖에 활보하는 사람들
금싸라기를 들이쉬고 내쉬면서
저것은 분명 걷는 게 아니에요
모두 발길마다 날개가 돋쳐서
훨훨 날고 있는 것이지요
그리고 웃음소리, 저 신나게 떠드는 소리,
사람의 몸에서 어떻게 저런 소리가 날까요
그것은 피가 노래하는 걸 거예요
사는 기쁨에서 절로 살이 소리치는 걸 거예요

어머니, 저도 살고 싶어요
나는 아직 한 번도 꽃피어 본 일이 없는 걸요
저 들이붓는 금싸라기를 만개한 알몸으론
받아 본 일이 없는 이 몸은 꽃봉오리
하마터면 영영 시들 뻔하였던
이 열일곱 어지러운 꽃봉오리
속을 맴도는 아픔과 그리움을
어머니, 당신 말고 누가 알겠어요
마지막 남은 미열이 가시도록
이 좁은 이마 위에
당신의 큰 손을 얹어 주세요
죽음을 쫓는 손,
그 무한히 부드러운 약손을



     
  오래된 길이 돌아서서 나를 바라볼 때 / 고두현  박일만 23·08·12 50
  행자 / 박규리  박일만 23·07·20 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