철새 / 오탁번
 박일만  | 2023·03·04 18:53 | HIT : 84 | VOTE : 26 |
철새 / 오탁번


우리 혼인생활 30년에
밑줄 그을 만한 뜨거운 사랑 없었지만
하늘 높이 날아오를 만한
기쁨 없었지만
아내여 미운 아내여
다음 생에서 또 만나
하늘을 날아가다가
좀 쉬고 싶으면 날개를 접고
가을 논에 흩어져 있는 햅쌀을
냠냠냠 쪼아먹는
기러기 눈빛을 한
철새나 될까 몰라
아내여 미운 아내여


     
  라면 먹는 저녁 / 이상국  박일만 23·03·05 94
  하룻밤 / 문정희  박일만 23·03·04 8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