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룻밤 / 문정희
 박일만  | 2023·03·04 06:29 | HIT : 88 | VOTE : 26 |
하룻밤 / 문정희


하룻밤을 산정호수에서 자기로 했다
고등학교 동창을 30년만에 만나
호변을 걷고 별도 바라보았다

시간이 할퀸 자국을 나눠가졌으니
화장으로 가릴 필요도 없이
모두들 기억속으로 풍덩 뛰어들었다

​우리는 다시 수학여행 온 계집애들
잔잔하지만 미궁을 감춘 호수의 밤은 깊어갔다
무슨 말을 해야 할까
그냥 깔깔거렸다

그 중에 어쩌다 실명을 한 친구 하나가
"이제 나는 눈에 보이는 것이 없는 년"이라며
계속 유머를 터뜨렸지만
앞이 안보이는 것은 그녀뿐이 아니었다

​아니, 앞이 훤히 보여 허우적이며
딸과 사위 자랑을 조금 해보기도 했다
밤이 깊도록
허리가 휘도록 웃다가
몰래 눈물을 닦다가
친구들은 하나둘 잠이 들기 시작했다

내 아기들, 이 착한 계집애들아
벌써 할머니들아
나는 검은 출석부를 들고 출석을 부르기 시작했다

가벼이 30년이 흐른 후
이 산정호수에 와서 또 잘 사람 손들어봐라
하루가 고단했는지 아무도 손을 드는 친구가 없었다



     
  철새 / 오탁번  박일만 23·03·04 84
  무너지는 시간 / 황규관  박일만 23·03·04 8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