초당 두부 / 노향림
 박일만  | 2022·11·20 23:25 | HIT : 12 | VOTE : 2 |
초당 두부 / 노향림


난설헌의 생가가 있는 초당이다
허술한 벽 어디에도 살아생전 불우했던
그녀의 시 한 편 걸려 있지 않다
생 두부를 초간장에 찍어 한 입 베어 먹다 말고
두부 한 모에서 파랑 친 물살의 흔적을 본다
어깨 다부진 이 집 주인은 작살 대신
두레박을 적막 가운데 싣고
한밤중이면 바다에 나간다고 한다
칠흑의 밤바다에서 큰 두레박을
바닥까지 드리우고 마냥 기다리면
팽팽하게 당겨지는 것들 넘치게 올라온다
전의를 불태우듯 다가선 센 바람과 풍랑을
이겨내지 못하면 간수를 긷지 못한다
바다를 보고 왔다고 파랑 치다 잠잠해진
아침 햇덩이와 함께 간수는 장작불에 잘 달구어진
큰 무쇠솥으로 들어가 부글부글 제 속을 끓여낸다
순두부는 잘 익은 바다 냄새를 초당에 진동시킨다
구름의 흰 배때기만 한 자루에서 꺼낸 두부는
빨리빨리 네모로 잘려지고
사람들은 연대의 첫맛을 음미하려는 듯 스르르 눈을 감는다
바다가 처음으로 번역된 문장의 첫 줄처럼



     
  심포리역 / 김명기  박일만 22·11·24 13
  모과 두 알 / 이운진  박일만 22·11·20 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