진부터미널 식당 / 전동균
 박일만  | 2022·10·28 15:02 | HIT : 16 | VOTE : 2 |
진부터미널 식당 / 전동균


​시계만 쳐다보는
초로의 남자와
육개장 그릇을 물끄러미 내려다보는
앳된 파마머리 여자가 앉아 있었다

어디 먼 곳에 살러 간,
살다가 돌아오지 못한 마음들 있었을까
삼월인데 폭설 쏟아지고

산판으로 간다는 사내들은
제엔장, 티켓이나 끊자,
화투판을 벌이고

그사이 곰 그림자 몇 슬며시 들어와
4홉 소주를 단숨에 비우고 사라졌다

사행蛇行의 밤을 끌고 온 길들이
모였다가 헤어지는
진부터미널 식당

어떤 이는 흐린 불빛을 밀고 나가 한 세상을 일으켰고
어떤 이는 칼을 버리고 출가를 했지만

다 늦은 저녁을 먹으면서 나는
산나물 보따리를 꼭 안고 졸고 있는 노파의 쇠스랑손과
멀어도 너무 먼 꿈속 꽃빛을 더듬을 뿐

마침내 눈보라의 덫을 뚫고 막차가 왔다

산적 같은 기사도 허연 숨 내뱉으며
소주병을 깠다



     
  닭발 / 손택수  박일만 22·11·13 11
  예후豫後 / ​박수현  박일만 22·10·28 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