곰소에서 / 이대흠
 박일만  | 2022·10·25 16:10 | HIT : 17 | VOTE : 2 |
곰소에서 / 이대흠


나무를 덧대어 만든 커다란 소금창고는 기울어져 있었다
평생을 물에서 오신 소금을 모신 곳이었으니
여전히 물이 들어오는 쪽으로 기울어져 있었다
물이 들어와 있을 때보다 썰물 때 더 기울어져 있었다 ​

내게 남은 것은 그대가 남기고 간 한줌 소금 같은 그리움이니!

베인 상처에 갯물이 들 때처럼 마음 안이 쓰리고
그대 떠나고 나도 그대 쪽으로 기울어졌다 ​

해가 질 것이고 바닷바람에 나는 낡아갈 것이다
조금 더 기울어질 것이다



     
  예후豫後 / ​박수현  박일만 22·10·28 16
  초승달 아래 / 전동균  박일만 22·10·23 12